6단 브롬톤 기어비 – 로드바이크와 비교

외장 3단, 6단 브롬톤 2대를 가지고 있다.

이 중 주력기종은 외장 3단이다. 가볍고 경쾌하다.

또, 6단 브롬톤은 내장 3단 X 외장 2단 구성이라, 왠지모를 내장기어의 저항에 대한 힘 손실(그래봐야 얼마겠냐만)로 인한 불편함이 마음 속에 찜찜하기 남아있기 때문이다.

비교하게된 이유

잘 못타니 속도에 대한 아쉬움이 더해지고, 그러다보니 장비의존도가 점점 높아지는데…버디클래식을 드롭바 튜닝하고 샥 하드로 바꾸고, 코작타이어 끼워서 타가가 올해 3월 처분하고, 턴서지 리미티드를 2개월 정도 타다가(미니벨로 치고는 정말 잘 나간다.

버디도 접지 않았으니 접히지 않는건 단점이 아니었으나… 림브레이크에 카본휠이다 보니, 빡센 언덕도 안가고 몸무게가 많이 나가지도 않으면서 다운힐시 휠변형 될까봐 걱정을 하다가) 처분하고 나름 드림차였던 Condor Super Acciaio로 갈아타게 되었는데, 무려 크로몰리 로드다.

스트라바에 열심히 로그 남겨가면서, 동네 언덕인 갈마치재도 가보고, 강남 300도 가보고, 하오고개도 가보고, 여우고개도 가보고, 달래내고개도 가보고 했는데, 놀랍게도 브롬톤 타고도 많이들 다니는 곳들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로드로도 기어 거의 다 털어가면서 겨우 겨우 올라가는 곳인데, 생활자전거 느낌 물씬 풍기는 브롬톤으로 올라가다니 말이 되나(즉, 괜히 로드를 산건가..) 싶어서 기어비라는 것을 공부해 보게 되었다.

즉, 내돈내산 모두 타보고 쓴다는 이야기다.

본격 기어비 비교

브롬톤6단 로드바이크 기어비 비교
브롬톤6단 로드바이크 기어비 비교

http://www.gear-calculator.com/ 사이트에 가면 기어비를 알아볼 수 있다.

복잡해 보이지만, 위가 브롬톤 6단이고 아래가 나의 로드바이크 콘돌수퍼아치아이오(크랭크 50-34, 뒷드레일러 11-28)다.

브롬톤 6단이 커버하는 범위가 꽤 넓음을 알 수 있고, 제일 가볍게 기어를 조절하면 나의 로드바이크의 기어를 제일 가볍게 한 것(앞 34, 뒤 28)보다 더 가볍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래서 로드로 헉헉대며, 기어 다 털고 올라가는 언덕들을 브롬톤으로도 충분히 올라갈 수 있었던 것이었다.

물론 브롬톤은 많이 무겁고, 로드는 가벼우니 업힐 시 힘이 더 들고, 덜 들고는 단순히 기어비로만 환산할 수는 없는 것이겠다.

그렇긴 하지만, 내가 로드바이크 타면서 많이 쓰는 기어인 50 * 21, 19에 해당하는 브롬톤 기어는 없어서, 브롬톤 6단에서는 낮추면 가볍고, 올리면 무거운 그런 상황이 생기게 된다.

기어가 촘촘해서 당연히 가속이나 여러가지 측면에서 로드바이크가 유리하지만, 업힐에서만큼은 브롬톤도 6단이라면 놀랍게도 충분히 잘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앞으로의 계획

곧 쳐박아둔 브롬톤 6단을 타고, 동네 언덕을 하나씩 정복해 볼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