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롬톤과 버디 비교

접이식 미니벨로를 사겠다고 생각하고, 비용에 크게 구애를 받지 않는다면, 결국은 브롬톤 아니면 버디인것 같다.

그래서 둘 모두를 타본 입장에서 비교하고 장단점에 관해 적어보려고 한다.

(TMI: 버디로 검색해보면, 친구나 골프에서 버디가 주로 검색되어서 찾기가 정보를 찾기에 편하지는 않다. 그래서 인스타그램에서는 #birdybike 라는 태그를 주로 사용하더라.)

비교의 한계

브롬톤이나 버디나 종류가 많다. 내가 모든 걸 다 타본 것은 아니고, 브롬톤은 s3e-x, m6r, 버디는 스포츠, 뉴클래식만 타봐서 타 본거 위주로 이야기해 볼 수 있겠다.

브롬톤:

산술적으로 18종류다. 물론 안나오는 조합이 있을 수 있다.

  • 핸들바 종류에 따라: S, M, P
  • 기어 단수에 따라: 2단, 3단, 6단
  • 티탄 or not

버디 (이탤릭체는 산바다스포츠 제공 브로셔의 설명임)

  • 뉴클래식: 옛날 클래식 모델의 현재판 (경쾌한 주행 성능, 빈티지한 클래식 모델의 재탄생)
    • 시마노 Acera 8단(11-32T)
    • B스템(높이 조절 안됨)
  • 스탠다드: 모노코크 바디 중 가장 기본 모델 (버디를 처음 접하는 분들에게 추천! 균형잡힌 부품 구성)
    • 시마노 소라 9단(11-32T)
    • C스템
  • GT(그랜투어): 험한길용 (험한 길도 자유롭게 라이딩 가능. 비포장 도로를 달릴 수 있는 설계)
    • 스램 X5-A1 10단 (11-32T)
    • C스템
  • R: 온로드 달리기용 (20인치 휠 장착으로 빠른 속도 구현)
    • 시마노 105 11단 (11-28T)
    • S스템
  • 투어링: 투어용 (어떤 지형에서든 오랫동안 편안하게 라이딩 가능)
    • 시마노 24단 (11-30T)
    • C스템
  • 롤로프: 끝판왕. 단 달리기 스펙은 아님 (넓은 기어비와 최적의 드라이브 효율. 세계 최고 수준의 품질관리. 편리한 유지 관리 및 뛰어난 내구성)
    • 롤로프 14단 (13T)
    • C스템
  • 스포츠도 있었다고 한다. 아 티탄도 잠시 나왔고, 아아…p40이라고 얼마전 40주년 기념 모델도 나왔다.

가격대

브롬톤이 버디보다 약간 가격대가 높다.

2021년 버디 가격

2020년에 비해 많이 올랐다.

  • 뉴클래식: 1,650,000
  • 스탠다드: 2,150,000
  • 투어링: 2,500,000
  • GT: 2,620,000
  • R: 3,170,000
  • 롤로프: 5,840,000

브롬톤의 장점

브롬톤의 장점은 크게 2가지가 있다는 생각이다.

  • 극강의 폴딩능력
    • 이건 버디와의 비교가 아니라 자전거 중에 최고다. 차 트렁크, 기차, 버스, 지하철 모두 이용하는데 무리없다. 접으면 스타벅스에 가지고 들어갈 수도 있고, 마트 카트에 넣어서 장을 볼 수도 있다.
  • 중고 가격방어
    • 원래 브롬톤은 중고가격이 잘 내려가지 않는데, 요즈음은 브롬톤이 씨가 말라서 더더욱 내려가지 않고, 같은 브롬톤인데도 몇 년전 중고가격 대비 요즘 중고가격이 더 올랐다.

버디의 장점

  • 올라운더
    • 팔방미인이다. 접히기도 하고, 잘 달리기도 한다. 오프로드도 가능하고, 온로드도 가능하다. 뉴클래식 말고는 디스크 브레이크다.
  • 주행능력
    • 브롬톤보다 안정적으로 잘 달린다. 바퀴 사이즈가 크고, 기어비가 다양하다는게 원인이라 생각된다. 버디에 굵은 타이어 끼우면 임도도 탄다.
  • 튜닝 용이성
    • 구동계는 로드거나 MTB거랑 호환이 된다.

선택은?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달리는 자전거(로드)가 따로 있다면 브롬톤

달리고도 싶고, 접기도 해야하고(브롬톤처럼 컴팩트하게 안 접히더라도, 접을 수 있냐와 못접냐는 하늘과 땅차이다… 경춘선 타고 춘천을 갈 때 자전거 석을 어렵게 예약하느냐 마느냐, 타고 가다 펑크 났을 때 택시에 싣고 올 수 있냐 없냐 등), 한 대만 사야한다면 버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