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하 부다페스트 구간 야간열차 탑승기

프라하in-out 항공권을 사놓고 어디를 더 가볼까 고민하다가 부다페스트를 택한건 순전히 이 야간열차 때문이었다.
정말 어렸을때 국내에도 야간에 다니는 침대열차가 있었고 타봤던 기억이 어슴프레 난다.
내 아들에게도 이 추억을 선물하고 싶었다.

프라하에서 부다페스트까지는 기차로도 6시간이 걸리는 가깝지 않은 거리다.
낮에 이동하자면 반나절을 까먹어야 하니, 꼭 가야할 이유가 없으면 차라리 뮌헨이나 짤즈부르크를 일정에 넣는 것이 더 효율적일 수도 있다.
하지만 야간열차가 있음을 확인하고 그냥 부다페스트를 가기로 했다.

예약

많은 블로그에서 예약 절차에 대해 잘 설명해 놓았다.
체코철도청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예약을 하면 되는데, 언어를 영어로 바꿔놓고 진행하면 어렵지 않지만, 침대칸은 인기가 많고 몇개 없어서 정말 미리미리 예약을 해야한다.
이 밤기차가 모두 침대기차인건 아니고, sleeper를 선택해야 침대칸인거고
slepper에도 1인실, 2인실, 3인실이 있다.
우리는 2인실 예약했고 가격은 인당 1380CZK인데 환산하면 약 65,000원이다.
프라하 중앙역(praha hl.n) 출발시간은 밤 11: 58, 부다페스트 캘레티 역(Budapest-Keleti pu) 도착시간은 아침 8:37이다.
낮시간 기차보다 소요시간이 2시간 정도 더 걸린다.

탑승

프라하 국제공항에 도착한후 공항버스 타고 바로 프라하 역으로 이동.
근처 꼴레뇨집에서 늦은 저녁을 먹고, 역으로 다시 이동해서 기차를 기다린다.
밤 10시 넘으니 역의 많은 상점들이 문을 닫긴 하지만 몇군데는 여전히 영업을 하고, 사람들도 꽤 오가기 때문에 위험하단 생각은 전혀 들진 않았다.
역안에 샤워시설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샤워를 해보기로 했다. 시간도 남고해서.
역의 왼쪽과 오른쪽에 샤워시설(유료)이 있는데 왼쪽은 보수공사중이었고 오른쪽 샤워시설로 가서, 아주머니한테 돈 드리고(얼마였더라…1천원쯤…) 샤워했다. 샤워장은 1인실로 나눠져있고, 꽤 공간이 넓어서 충분히 샤워하고 옷갈아입고 할 수 있었다. 전기 콘센트도 있어서 샤워하면서 스마트폰 충전도 하고.
큰 수건 한장 준다. 비누는 그냥 내거 썼다.
기차가 들어오는 플랫폼은 중간쪽 통로로 쭉 들어가면 된다. 플랫폼 번호보고 들어가서 계단을 올라가면 기차가 들어오는 플랫폼에 도착하게 된다. 시간이 다 되어 우리 플랫폼으로 기차가 들어와서 서는데 아무리 찾아봐도 우리 티켓의 객실번호를 한 칸은 없다. 물어보니 그건 침대차라 따로 보내져서 여기서 결합하게 된다고 했다. 아니나 다를까 잠시 후 침대차 칸이 와서 이 기차와 결합했다.
드디어 탑승

부다페스트 중앙역. 기차는 이렇게 생겼다.
부다페스트 중앙역. 기차는 이렇게 생겼다.

기차안

우리나라에서 예약 후 출력한 티켓이 정말 티켓이다.
티켓에 적혀진 방(?)에 들어가 있으면 차장 아저씨가 나타나서 표 확인하고 내일 아침식사 때 커피를 먹을 건지 차를 먹을건지 물어보고 적고 간다. 기차의 3/4가 침대가 들어있는 공간이다 보니, 한 사람이 다닐만한 너비의 통로는 한쪽으로 치우쳐 나 있다.
우리가 잘 침대칸에 들어갔다. 공간이 협소하다는 건 알고 있었는데, 맞다 협소하다.
1층, 2층 침대가 있고, 세면대가 있다. 각 침대마다 독서등이 있고, 콘센트가 있어서 휴대폰 충전 가능하다.

침대칸 내부. 노랑과 청색이 산뜻하다.
침대칸 내부. 노랑과 청색이 산뜻하다.

트렁크 두개 놓으니 출입문까지 가는 것도 빡빡하다.
옆 침대칸이랑은 나무 판자 하나로 분리되어 있다. 손잡이 잡고 밀면 그냥 옆 칸 침대 나올 것 같은 느낌이다.
이 기차칸 끝엔 샤워실과 화장실이 있다. 새벽에 잠 깨서 화장실 몇번 갔다왔는데, 샤워실에 사람 있는 건 못봤다.

샤워시설. 수압체크는 못했음
샤워시설. 수압체크는 못했음

침대칸 너머 일반 객실 구경도 가봤는데, 이날 사람이 많지 않아서인지 붙어있는 의자 3개를 침대삼아 자는 사람들도 있더라.
돈 아끼려면 그렇게 하루 보내도 될듯…

승차감

침대 매트리스는 많이 두껍진 않아도 충분하다. 이불과 베개도 쾌적했다. 하지만 달리는 열차 안이라 숙면을 취하는건 좀 쉽지 않았다. 몇 번 깨긴했는데 덜컹거리는 소음과 움직이는 느낌 때문이었다. 그렇지만 잠을 잘 수 없을 정도는 전혀 아니고, 잠들다 깨다 그러면서 나름 잘 잤다.

아침밥

7시쯤이었던 것 같다.
차장총각이 깨우면서 전날 주문했던 차/커피와 빵 (쪼가리)과 버터 잼을 주고 간다.

빵과 차(커피)와 버터와 잼과 비스켓
빵과 차(커피)와 버터와 잼과 비스켓

총평…

하루밤 숙박비로 꽤 먼거리를 이동한다는 점에서, 괜찮은 방법이었다.
잠자리도 크게 불편하지 않고, 아침도 제공받았고, 해뜰무렵 기차 창문을 통해 동유럽 헝가리 풍경을 보는 것도 좋았다.

동유럽 어딘가
동유럽 어딘가

벤자민무어 페인트 칠 하기

큰 아이방 벽지 색이 도배해놓고 보니 너무 어두워, 안그래도 좁은 방이 더 좁아보여서 맘에 안들어하며 산지 어언 3년…

다시 도배를 하나 마나 고민하다 페인트 칠을 한번 해보기로 (집사람이 정)했다.

어떤 페인트로 할 것인가 찾아보니 벤자민무어가 나름 핫해서, 친환경 페인트라고 하네… 국산 노루표페인트 이런거 등등 있었던 것 같은데, 친환경이라니 벤자민무어 분당점이 있어서 일단 방문. (주소: 분당구 정자동 80-10)

벤자민무어 분당점
벤자민무어 분당점

 

가서 좀 알아보려고 했는데 나올땐 두손가득 페인트와 칠 도구들이 두손에 들려있었다. (상담 받는 사람이 많았는데, 대부분 30대… 남녀가(부부겠지) 같이 온 경우가 많았는데, 여인들의 표정이 밝은 반면, 남자들의 표정은 어두운 공통점이 있었다.)

베자민무어 페인트 통. 페인트 한통이랑 프라이머 두통 구입
베자민무어 페인트 통. 페인트 한통이랑 프라이머 두통 구입

 

12월 26일 거사일 당일

방에 짐을 모두 거실로 옮기고, 침대만 방 중간으로 옮겼다.

방하나 칠하는데도 난리난 집
방하나 칠하는데도 난리난 집

 

일단 칠하기 전 before 샷…

몇몇 지인들은 비포가 괜찮다고 하기도…

페인트 칠 전
페인트 칠 전

 

마스킹 테잎을 꼼꼼하게 두르고,

마스킹 작업을 할때 걸레받이나 나무쫄대 등 꼼꼼하게 잘 해줘야 하는데,  테이프 위에 페인트칠 두껍게 되더라도 깔끔하게 떨어질거라 생각하면 안된다.  페인트 살때 칠하는 키트 구입할거냐 묻는데, 롤러랑 붓이랑 마스킹테이프랑 들어있는데 정말 비전문가도 칠하는데 꼭 필요한 구성이다.

마스킹 작업. 이 테이프 대박.
마스킹 작업. 이 테이프 대박.

 

일단 프라이머 칠부터 워밍업…

원래 벽지가 진한색이다 보니 일단 프라이머 발라놓고, 베이지색으로 도색해야 함.

천장은 칠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 그나마 다행인 상황.

프라이머 바른 벽면. 뭔가 하는것 같다.
프라이머 바른 벽면. 뭔가 하는것 같다.

 

롤러와 붓을 주는데, 롤러가 포크레인이라면 붓은 꽃삽이다. 롤러 없었으면 어쩔뻔…

침대까지 치워놓고 빈방에서 작업했으면 훨씬 편했을 거다.

붓으로 꼼꼼하게 프라이머 작업 중. 집사람아니고 본인임
붓으로 꼼꼼하게 프라이머 작업 중. 집사람아니고 본인임

 

칠하고 3시간 가량 말린후 페인트 본격 칠한 애프터 샷…

베이지색으로 완성
베이지색으로 완성

 

정말 하루종일 칠했다.

 

칠하는 거 절대로 어렵지 않다. 망치고 그런거 없다. 그냥 꾸준히 하면 된다. 단, 다음날 몸은 좀 아프다.

 

경험으로 얻은 몇가지 팁.

  1. 방은 무조건 비우고 시작하는게 좋다.
  2. 프라이머까지 생각하면 하루 종일 걸리니까 아침 10시전에는 시작하자.
  3. 롤러수는 참여하는 사람수만큼 있는게 좋다. 빨리 할 수 있다.
  4. 목장갑도 꼭 사람수만큼 준비하자.
  5. 페인트가 수성이라지만 바닥에 떨어지면 지우기 힘드니 가급적 안 떨어뜨리게 신문지 깔고 하자.

 

전체 비용 15만원 정도 들었는데, 식구 전체가 조금씩 힘보태서 같이 칠해본 것이 정말 값진 경험이었다.

방 주인인 큰 아들이 정말 열심히 칠했고(쫄바지 차림이라 사진은 생략), 둘째랑 집사람도 힘을 보탰다.

큰 아들이 ‘힘은 들지만 제 방 제가 칠하니까 뿌듯해요.’ 라고 했다.

 

 

2020년용 코스모스핌 고속성장분석기

2019.12.3 실채점 버전 update

실채점 버전 고속성장분석기(다음카페 파파안달부르스의 해당글로 연결됩니다): 링크 

실채점 버전 고속성장분석기에는 원점수가 아닌 표준점수를 입력해야 하는데, 원점수에 대한 표준점수는 오르비 fait에서 만든 레인보우테이블을 보면 확인가능하다.


역시 돌아올 줄 알았다.

dc 수능갤에 원래 원본이 올라왔는데, 이번에는 가채점 버전이긴 하지만 다음카페 파파안달부루스에 올렸다.

가채점판 코스모스핌이 만든 고속성장분석기 돌려본 결과 약간 후한 느낌이 없지 않다. 아직 실제 성적표 나오고하면 업데이트는 되어 가겠지.

코스모스핌 개인이 이렇게 정확한 자료를 만들 수 있다는게 놀랍고, 어쨋든 돌아와줘서 너무 고맙다.

브롬톤 전기자전거(Brompton Electric)

자전거가 운동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에는 아직 변함없지만, 탄천길로 출퇴근 하다보면 은근 전기자전거가 많이 보인다. 그리고 그들은 빠르다.

브롬톤 전기자전거도 소식이 있었었는데, 어떻게 된건지 브롬톤 홈페이지 가서 찾아보니, 이미 판매를 하고 있었다. 눈에 띄는 부분들 내 기준으로 좀 정리해 보려고 한다.

브롬톤 홈페이지의 전기자전거 페이지

가격

제일 저렴한 버전이 2,595 파운드다. M2L, H2L 타입인데, 원화로 계산하면 385만원 정도다.(2019년 11월 8일 기준). 우리나라 판매가는 이거보다 높아지겠지만, 전기자전거가 아닌 그냥 브롬톤 기준으로 보면 M2L이 1,015파운드다. 약 2.5배 차이가 난다고 보면 되겠다.

무게

아주 가볍지는 않지만 아주 무겁지는 않은 무게다. 한손으로 어쩌면 들고 지하철 계단을 오르내릴 수도 있을 것 같은 무게다.

브롬톤 전기자전거 가운데 M2L은 16.6kg, M6L은 17.4kg이다. 이중 2.9Kg이 배터리 무게다.

전기자전거가 아닌 그냥 브롬톤은 M2L이 11.15kg, M6Ldl 11.88kg이다. 참고로 가장 많이 타는 M6R은 12.28kg이다.

모두 브롬톤 공식홈페이지에서 발췌한 숫자다. 근데 여기에 안장 브룩스로 바꾸고, 가방…아 가방 자리가 배터리 자리니 가방을 못 달고 다니겠구나. 그럼 실제 상황의 무게는 강제로 전기자전거와 비 전기자전거 브롬톤이 큰 차이가 나지 않을 수도 있겠다.

Selling Point: 왜 브롬톤 전기자전거인가? (Why Brompton Electric)

브롬톤 사에서 셀링포인트로 내세우고 있는 키워드는 아래와 같다. 각 항목마다 내 의견 살짝 붙였다.

  • Safe Inside: 브롬톤이니까 잘 접어서 집안이나 회사에도 둘 수 있다는 이야기.(왜 전기자전거인가에 대한 내용이 아니라 왜 브롬톤인가에 대한 대답…ㅜㅠ)
  • Lightweight: 가벼운 전기자전거로 심지어 계단에서도 쉽게 옮길 수 있다. 퀄리 Q3 이라는 전기자전거가 20kg이다. 튼튼하게 생긴 중국산 폴딩형 전기자전거이니, 무게는 전기자전거 치고는 많이 무겁지는 않구나 정도로 인정. (근데 퀄리 Q3은 108만원이네…)
  • Portable: 지하철에도 들고갈 수 있고… 뭐 그런 이야기. (브롬톤이니까…)
  • Go Fast And Further: 쉽게 시속 15마일( 24킬로미터)유지, 한번 충전으로 25~50마일(40~80킬로미터) 운행 가능. 대체로 요즘 전기자전거 이정도는 가는 것 같은데…
  • Arrive Fresh: 스마트 센서가 언제 도와줄지 판단해준다. 그래서 땀안나게 해준다. 알아서 모터가 작동한다는 이야기니 요거 좀 신기하다.
  • Smart Engineering: 시스템적으로 스마트하게 잘만들었고 스마트센서가 있다는 이야기.

산다면 이유

브롬톤에서 만든 전기자전거.

안 산다면 이유

  • 너무 비싸다.
  • 가방을 거치할 스마트블럭을 배터리가 차지하고 있다.
  • 앞바퀴 모양이 전기모터 때문에 안 이쁘다.

결론

자전거는 운동용이다라고 생각하는 이상 전기자전거는 아직 구매하지 않을 것 같다. 만약에 전기자전거에 꽂힌다면 좀 무리를 해서라도 브롬톤 전기자전거를 사게 되겠지.

아베오 수동 해치백 40,000km 시승기

2015년 8월에 구입한 수동 아베오가 벌써 4년이 넘었고, 곧 4만 키로를 찍는다.

날이 좋았던 어느날의 내 아베오

올해 처음으로 정기검사를 받았고, 에어백 리콜도 받으러 가야한다.

17인치로 휠을 교체하면서 끼웠던 여름용 스포츠 타이어 벤투스 V12 evo2를 거의 3만 키로를 덜 타고 교체해야할 만큼 밟아가며 코너링 해가며 재미있게 탔다.

타이어를 사계절용 벤투스 S1 노블2로 교체를 했고, 오일도 순정으로 교체를 했다.

휘발유는 계속 고급휘발유로 주유하고 있다. 연비는 시내 주행 기준으로 10~12 정도가 나오고, 고속도로에서는 17~20 정도가 나오니 아베오 연비는 나름 괜찮은 편이다.

고장난 곳 없고, 달리기 성능도 아직 쌩쌩하다.

달리고 서는 기본기가 참 탄탄하다. 가격대비 성능도 훌륭하다. 단종되어 아쉽다.

차 색깔의 이름이 ‘하와이언 블루’인데, 정말 하와이의 하늘 색은 이런 색일까 요즘 자주 궁금해진다. 보면 볼수록 색깔도 마음에 든다.

브롬톤 2단 6단 장점 단점

브롬톤을 살 때, 모델명에 대해 공부하고 나면 그 다음 제일 큰 고민거리가 2단을 사느냐, 6단을 사느냐다. 둘 다 보유하고 있는 입장에서 2단과 6단의 장점과 단점을 적어본다. 2단의 장점이 6단의 단점이고, 6단의 장점이 2단의 단점이긴 하다.

브롬톤 보유 히스토리

처음 구매한 브롬톤은 6단이었다.

일련번호 33만 번 대니까 오래 되었다. 터키쉬 그린, M바, 6단, R타입, 즉 가장 보편적으로 많이 구매하는 M6R이었다.

깨끗한 중고를 구입했는데, 양화대교 근처서 구매했던 그날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처음 브롬톤에 올라탔을 때, 솔직히 어라 200만원 가까이 하는 자전거가 뭐 이래? 하는 느낌이었다. MTB를 타왔기에 그 정도 완성도를 기대했는데, 실제 브롬톤은 어딘가 삐걱거리는 소리도 나는 것 같았고, 정말 신문 구독하면 경품으로 주는 자전거의 느낌이었다. 기어 변속기의 플라스틱 질감도 그런 실망감에 한 몫 했다고 생각된다.

그리고 1년 정도 지나 두 번째 브롬톤을 구매하게 된다.

중학교 2학년인 큰 애와 제주도 자전거 일주를 하기로 하고, 자전거를 잠시 빌리나 고민하다가 한 대 더 구입하게 된다. 제일 저렴한 2단, 기본 컬러 중 하나인 블랙, 짐받이 없는 E타입, S바 구성이다.

6단 내장기어의 느낌이 뭔가 저항을 주는 것 같은 찜찜함이 있기도 했지만, 일단 젤 싼 브롬톤을 구매하는 게 제일 합리적이었기 때문에, 큰 고민 안하고 S2E로 구입을 했다.

2단의 장점

6단의 단점이기도 하다.

가볍다.

6단이 14키로 정도였는데, 2단은 11키로 정도다. 물론 짐받이 유무이기도 하지만, 2단은 가볍다. 브롬톤을 대중 교통 연계용으로도 많이 고려를 하는데, 6단을 들고 지하철 역 계단 오르내리기는 많이 무겁다. (2단도 깃털처럼 가볍진 않다.)

싸다.

다양한 브롬톤의 종류 중에 제일 싸다.

간단하다.

기계적으로 제일 간단하고 직관적이다. 내장기어 아니라, 뭔가 알듯 모를듯한 잡아끄는 느낌적인 느낌도 없고, 펑크가 나면 뒷바퀴 분리해서 튜브 갈아끼우면 된다. 고장 확률도 그만큼 낮다.

6단의 장점

2단의 단점이기도 하다.

쉽게 오른다.

기어비가 많으니 당연한 이야기지만, 언덕을 오를 때 편하다. 브롬톤으로 제주도 일주를 두 번 했고, 이화령도 넘어봤는데, 확실히 2단은 좀 빡세다. 큰아들이 6단 브롬톤으로 이화령을 오르는데, 뒤돌아보면서 여유있게 올랐었다.

(생각보다) 빠르다.

평지 기준으로 4킬로미터 정도를 출근, 퇴근하는데 2단이 훨씬 빠를거라 생각했는데, 실제 스트라바로 찍어본 시간은 6단과 별 차이가 없었다. 이것도 기어비의 힘이긴 할텐데, 무게 생각하면 생각보다 빠르다.

브롬톤이다.

브롬톤은 M6R이다.

구매팁

그래서 뭘 사면 되냐하면, 브롬톤으로 뭘 하고 싶은지를 먼저 정해야 한다.

이것도 하고 저것도 하고, 즉 출퇴근도 하고 국토 종주도 하고 그러면 6단이다. 제일 무난하다.

평지만 다닌다하면 2단이다. 가볍고 싸고, 정비 스트레스 덜하고, 2단 아닐 이유가 없다.

주위에 브롬톤 2대 가지고 있는 사람들 보면 대부분 먼저 6단을 구매하고 그 다음에 2단을 구매한다. 6단을 타보지 않으면 2단을 탈 이유를 잘 느끼지 못하는 원인도 있을 것이고, 2대나 구매할만큼 극강의 폴딩은 포기하기 어려운 브롬톤의 매력이니까.

(번외편)둘 다 사야하나에 대한 대안 외장 3단

브롬톤은 3단도 있다. 뒷기어가 내장 3단이다. 내 생각에는 2단과 6단의 단점을 모아놓은 것 같은데, 또 3단 좋아하는 사람도 있긴하다. 물론 이 3단이 대안은 아니다.

외장 3단이 있다.

2단에 스프라켓을 하나 더 추가해서 3단을 만드는 방법인데, 비용은 20만원 정도 들었던 것 같다. 잘못하면 변속 트러블이 생기기 때문에, 잘 하는 샵에서 해야한다.

이 3단 브롬톤을 타고 섬진강 내려갈 때 하동에서 쌍계사 올라간 적이 있었는데, 별로 힘들다는 생각없이 가뿐하게 올라갔었다.

그리고 포크랑 리어프레임을 티탄으로 바꾼다. 그렇게 경량화를 시작하면 돈이 많이 들긴 하지만, 아주 만족스런 궁극의 브롬톤을 탈 수 있게 된다.

지금 내 2단 브롬톤은 그렇게 S3E-X가 되었다.